«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s
more
Archives
Today
1
Total
455
관리 메뉴

무자기한

독재자의 오른팔, 루이스 카레로 블랑코 본문

카테고리 없음

독재자의 오른팔, 루이스 카레로 블랑코

무자기한 2021. 11. 25. 05:24

루이스 카레로 블랑코 (Luis Carrero Blanco, 1904년 3월 4일 ~ 1973년 12월 20일)는 스페인 해군 장교이자 정치인으로 1973년 6월부터 그해 12월 암살될 때까지 수상을 지냈는데 Rif 전쟁에 참여했고, 나중에 스페인 내전에서 국민당을 지지했다고 합니다. 프란시스코 프랑코의 오랜 친구이자 오른팔인 그는 프랑수아 독재 정권의 권력 구조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 중 한 명으로, 1947년 국가 원수직 승계법의 주요 초안을 작성했고 1973년 6월 스페인 독재자 프랑코의 뒤를 이어 총리직에 오르게 되었지만 마드리드에서 1973년 12월 4명의 괴한에게 암살당하게 됩니다.

유년기와 남북 전쟁

1904년 3월 4일 산탄데르 지방의 해안 마을 산토냐에서 태어나 1918년 14세의 나이에 카디스 산 페르난도에 있는 스페인 해군 사관학교에 입대하여 가문의 전통을 따랐습니다. 스페인 내전 초기에 마드리드의 해군 전투 학교에서 잠수함 전술을 가르치는 해군 강사였는데 보수적인 견해를 가진 군인이었다고 전해집니다. 내전 중 위기 상황 때 멕시코 대사관에서 피난처를 찾았고 나중에는 프랑스 대사관에서 피난처를 찾게 되었고, 국경을 넘어 산세바스티안에서 프랑스로 건너갔다가 1937년 6월 국민당을 통해 다시 귀국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구축함에 탑승한 코르벳 함장으로, 나중에는 잠수함 장군으로 국민당 해군에서 복무했었고 이후 선거에서 국민당의 승리 이후 대원수 및 해군 참모총장에 임명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치 경력

1941년 5월 프랑코는 당시 37세였던 카레로를 정부의 대통령직 차관으로 임명했었고 이후 1942년 베고 사건에서 두각을 나타내게 됩니다. 이후 1963년에 중장으로, 1966년에는 제독이 되었고 1967년부터 1973년까지 부총리를 역임했는데 이때까지 프랑코가 당시 국가 원수이자 총리였다고 합니다. 부총리 역임 중에는 프랑코의 정책을 수행하고 부처를 그 방향으로 이끄는 면에서 탁월했었고, 1973년 6월 8일에 프랑코가 1967년 정부 수반의 기능을 국가수반의 기능과 분리한 국가의 유기적 법률에 따라 총리로 임명하면서 정치 경력의 정점에 도달하게 되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죽음

총리로 임명된 지 6개월 후, 카레로 블랑코는 1973년 12월 20일 마드리드에서 ETA 출신의 4명에게 폭탄 테러로 암살당했는데 미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중이었던 샌프란시스코 드 보르자 교회 근처에서 사건이 일어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공격을 정당화하는 집단 인터뷰에서 살해자는 다음과 같이 말했는데 “실행 자체에는 순서와 몇 가지 명확한 목표가 있었습니다. 1951년 초부터 그는 사실상 정부 본부를 점거했었고 "순수한 프랑코주의"의 모습을 누구보다 잘 상징했으며 자신을 프랑코주의 경향과 완전히 연결하지 않고 은밀하게 오푸스 데이를 권력에 밀어 넣으려고 시도했으며 군대, 팔랑주, 그리고 오푸스 데이에 정보 제공자 네트워크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의 경찰은 모두 프랑코주의 기구에 자신을 투입했고 따라서 자신을 스스로 체제의 핵심 요소이자 과두정 정치 게임의 기본 요소로 삼았습니다.” 1974년 2월 12일 후임 총리인 카를로스 아리아스 나바로는 코르테스에서 열린 첫 연설에서 정치 단체를 결성할 수 있는 권리를 포함한 개혁의 자유화를 약속했습니다. 팔랑주의자들에게 비난을 받았지만 세상의 흐름은 바뀌고 있었습니다.

보복

그를 암살한 감방의 구성원 중 한 명이 1978년 12월 21일 해군 내에서 조직된 특수팀에 의해 남부 프랑스에서 자동차 폭탄에 의해 암살되었는데 이 그룹에는 고등 국방부 정보 비밀 단체의 일원, 해군 정보국의 또 다른 하나와 국방 최고 사령부 소속의 구성원이 포함되었고, 또한 다수의 우익 준군사 조직으로부터 지원을 받았다고 학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장례

마지막 공개 모습 중 하나가 될 장례식은 다음 날 마드리드의 성 프란치스코 대성당에서 열렸고 이웃 지방인 엘 파르도 자치 단체의 밍고루비오 묘지에 묻혔으며, 이후에 "해군 대장"으로 승격되고 "카레로 블랑코 공작"으로 임명되었다고 합니다.

이념과 소신

분명히 정권 내의 어떤 당파에도 속하지 않았으며 궁극적인 정체성은 독재자의 보조역할이었기 때문에 순수한 프랑수아 주의자로 간주될 수 있다고 합니다. 안토니오 엘로르자는 그의 이데올로기의 가장 뚜렷한 특징을 반혁명, 반공주의, 프리메이슨의 사탄화라고 설명했는데, 역사의 음모론에 따르면 "저하된 아우구스티누스 주의"와 일치한다고 합니다. 또한 반유대주의적 비방을 제거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1941년까지 전쟁 중인 세계의 상황을 ‘세상은 겉으로 보기에는 그렇지 않아도 종교적인 형태의 영원한 전쟁 속에 살고 있으며, 유대교에 대한 기독교의 투쟁이다. 죽음에 이르는 전쟁, 선과 악의 싸움은 그래야 한다.’라고 밝혔다고 학자들은 말합니다. 스페인 핵무기 개발을 위한 비밀 계획인 이른바 "프로에엑토 이슬레로(Proyecto Islero)" 의 지지자 중 한 명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포스트 프랑코 스페인의 미래와 관련하여 로페즈 로도를 따라 프랑코 주의의 연속성을 보장하는 권위주의적 군주제의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장려했다고 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